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유가, 4일 만에 반등…WTI 2.8%↑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국제유가가 31일(현지시간) 나흘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2.8%(1.27달러) 오른 47.2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WTI는 이번 한 달간 약 6% 떨어지며 월간기준으로 3월 이후 최대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반등은 그동안 하락에 따른 일시적 조정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금요일부터 텍사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미국 정유시설의 약 4분의 1이 가동을 중단했으며, 원유 수요 감소 우려가 나오면서 유가는 연일 하락세를 보였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0월물도 배럴당 전날보다 2.85%(1.45달러) 상승한 52.3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안전자산인 금값은 달러 약세와 북한 핵·미사일 위협 재고조에 오름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0.6% 오른 1,322.20달러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