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포토] '노팬츠' 커플의 키스

사진=로이터
[이데일리 e뉴스팀] 지난 7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과 미국 뉴욕, 영국 리버풀, 체코 프라하 등 세계 각지에서 ‘바지 입지 않고 지하철 타기’(No Pants Subway Ride)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지하철역 플랫폼과 지하철 안에서 속옷만 입은 채 그야말로 ‘하의 실종’ 패션으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 2002년 미국 뉴욕에서 시작한 이 행사는 매년 전세계 60여 개의 도시에서 열리고 있다.

‘바지 입지 않고 지하철 타기’는 무미건조한 일상에 재미를 더한다는 등 긍정적인 분위기로 지속되고 있다. 다만, 몸에 너무 달라붙거나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민망한 차림은 제한한다는 나름의 규칙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