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유하나 '난 야구선수 아내 외모 3위..TOP은 이승엽 부인'

사진-SBS ‘싱글와이프’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이자 배우인 유하나가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는 자리를 비운 남희석 대신 유하나가 특별 게스트로 참석했다.

이날 유하나는 결혼 7년 차에 다섯 살 된 아들을 뒀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MC 이유리가 “이용규 씨 와이프가 정말 예쁘다고 소문났다더라”라고 하자, 유하나는 손사래를 치며 “저는 3순위이고 1순위는 이승엽씨 아내”라고 수줍게 말했다.

이어 2위를 묻는 질문에 유하나는 “2위가 많다. 너무 예쁘신 분이 많다”며 야구선수 아내들의 출중한 외모를 언급했다.

이후 유하나는 이용규와의 결혼생활을 언급했다. 야구에 대해 잘 아는 김창렬이 “이용규 선수가 멋있다. 플레이도 와일드하고 남자답다”고 칭찬하자, 유하나는 “제가 제일 잘 안다”며 여전한 ‘남편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유하나는 다음 생에도 이용규와 결혼하겠냐는 질문에 “무조건 한다”고 망설임 없이 답했지만 “내 남편이 다른 여자랑 사는 꼴을 볼 수 가 없다”며 로맨스와는 다소거리가 먼 대답을 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