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내달 20일까지 한강공원서 ‘한강몽땅 여름생태학교’ 운영

광나루한강공원·난지생태습지원 등 8개 한강공원에서 71개 프로그램 운영
수변생태탐험 및 곤충관찰 프로그램 등 유익하고 다채로운 체험 가득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서울시 한강상업본부는 여름방학을 맞아 어린이, 청소년, 가족 단위 시민들을 대상으로 8개 한강공원에서 자연을 배우고 체험하는 ‘한강몽땅 여름생태학교’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오는 21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운영하는 생태학교는 가까운 한강에서 피서를 즐기고자 하는 시민들에게 유익한 체험과 진정한 휴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번 생태학교는 광나루한강공원 내 암사생태공원·고덕수변생태공원을 비롯해 △난지생태습지원·한강야생탐사센터(난지한강공원) △강서습지생태공원 △여의도샛강생태공원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잠실·잠원·이촌한강공원 자연학습장 등 10개소에서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곤충을 관찰하는 난지습지원의 ‘매미, 무당벌레 편’, 암사생태공원의 ‘수서곤충 탐험’과 생태탐험을 떠날 수 있는 한강야생탐사센터의 ‘탐어여행, 흐르는 강물처럼’, 여의도샛강생태공원의 ‘샛강탐구생활’ 등이 있다. 강서습지생태공원의 ‘솟대만들기’, 뚝섬한강공원 자벌레에서의 ‘여름부채 꾸미기’ 등 71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참가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한강사업본부 녹지관리과(☏ 3780-0849)로 문의하면 된다.

문길동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가까운 한강공원에서 가족과 함께 피서를 즐길수 있도록 여름생태학교를 준비했다”며 “생태계의 소중함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한강공원에서 무더운 여름에 가족과 함께 즐겁고 유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21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광나루한강공원·난지생태습지원 등 10곳에서 ‘한강몽땅 여름생태학교’를 운영한다. (사진=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