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생활

롯데마트, 초복 앞두고 소포장 보양식 선봬

PB '요리하다 수삼 반계탕' 출시
소고기·전복 등 신선식품도 소포장으로
(사진=롯데마트)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롯데마트는 초복을 앞두고 다양한 소포장 보양식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요리하다 수삼 반계탕’이다.

요리하다 수삼 반계탕은 국내산 닭과 수삼을 장시간 끓여내 기름기가 적고 깔끔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수삼 반계탕은 1~2인 가구에서 먹기 적당한 양으로, 조리법은 간편하게 중탕하거나 전자레인지에 데우기만 하면 된다. 가격은 한 팩(600g)에 5500원이다.

롯데마트는 이밖에도 다양한 반계탕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대표 상품은 ‘해빗 참건강한 반계탕’, ‘하림 반마리 삼계탕’ 등이다.

해빗 참건강한 반계탕은 동물복지농장에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건강하게 자란 닭을 사용했다. 하림 반마리 삼계탕은 닭고기에 국산 부재료로 끓였다.

롯데마트는 1~2인 가구를 대상으로 100g~150g 단위로 소포장된 소고기도 선보이고 있다.

부위는 한우 안심, 부채살, 양지, 사태 등으로 다양하며, 소포장 소고기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향후 품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보양식 중 하나인 전복도 소포장 상품으로 선보인다.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전 점포에서 전복을 여러 마리로 구성된 팩 단위 상품과, 한 마리로도 구성해서 판매한다. 가격은 큰 전복이 마리당 3000원, 중간 크기의 전복이 마리당 2200원이다.

유가람 롯데마트 가공일상부문 MD(상품기획자)는 “최근 1~2인 가구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소포장된 보양식 상품을 구매하려는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장마 이후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소포장 보양식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