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삼성 갤럭시에서도 '후불교통신용카드' 결제 가능해져

한국NFC의 카드터치 방식 간편결제서비스
모든 안드로이드폰으로 확대 적용
모바일 쇼핑몰의 NFC 간편결제도 확대될 전망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모든 안드로이드폰에서 NFC 기능을 이용한 간편결제가 가능해졌다. 삼성전자 안드로이드 8.0 업데이트를 통해 국내 1억2000만장이 보급된 후불교통방식의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인식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갤럭시S6 등 일부 구형기종을 제외한 모든 기종이 NFC 간편결제가 가능하다.

이에따라 스마트폰이 휴대용 카드단말기를 급속히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NFC에 따르면 인터파크, 페이앱등에 적용된 NFC 간편결제 이용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으며, 7만여 개 페이앱 가맹점도 스마트폰만으로 카드결제를 받을 수 있게 돼 활용이 늘고 있다.

페이앱은 스마트폰만으로 카드단말기를 대신해 삼성페이나 신용카드 결제를 받을 수 있는 판매자용 앱이다. 하루평균 거래액이 16억 원정도 였으나, 이번 안드로이드 업데이트로 사용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터파크등 모바일 쇼핑몰에서는 후불교통카드 기능을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별도 등록절차없이 자신의 스마트폰에 터치만 하면 손쉽게 결제가 되기 때문에 모바일 쇼핑몰에서 새로운 결제방식으로 인기를 끌 전망이다.

NFC 간편결제는 PC나 스마트폰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금융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 보안성도 뛰어나다.

카드 터치 후 비밀번호 2자리만 입력하면 되는 간편함으로 간편결제시장에서 주목을 받았으나 그동안 삼성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지원 안돼 서비스 확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한국NFC 황승익 대표는 “지금까지 삼성의 최신 스마트폰에서 국내신용카드를 인식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 며, “안드로이드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결제와 신용카드 본인인증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NFC에서는 이동하며 판매를 하고 있는 영세상인들이나 방문판매사업자, 1인기업, 노점, SNS를 이용한 미디어커머스 분야에서 페이앱을 적용하고 있는 가맹점들의 성공 사례들과 편리함을 알리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국NFC가 준비 중인 신용카드를 이용한 본인인증서비스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NFC는 신용카드를 이용한 간편한 본인인증서비스에 대해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만 갖다 대면 본인인증이 이루어지는 온·오프라인 본인인증서비스를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