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국제유가, 세계 원유공급 증가에 약세…WTI 1.4%↓

[뉴스속보팀] 국제유가는 12일(현지시간) 1%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70달러(1.4%) 내린 50.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같은 시간 배럴당 0.61달러(1.07%) 하락한 56.3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 세계 원유공급이 늘어났다는 발표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 9월 세계 원유공급이 하루 9천750만 배럴로 전달보다 9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비회원국들이 원유공급 증가를 주도했다.

국제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7.60달러(0.6%) 상승한 1,296.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오는 12월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