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기온 올라 후텁지근…오후에는 곳곳 소나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경비중인 경찰이 우산을 쓰고 근무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정선 기자] 18일 아침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충청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오후에는 장마전선이 약화되겠지만 대류불안정으로 인해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당분간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은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이날 전국의 자외선 지수는 ‘높음’~‘매우높음’이겠고 서울·경기도·강원권·충남의 오존 농도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이겠다.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이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29~35도로 평년보다 높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수원 24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춘천 24도, 강릉 26도, 전주 25도, 광주 26도, 제주 27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29도, 수원 31도, 청주 32도, 대전 33도, 춘천 32도, 강릉 35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제주 34도, 대구 34도, 부산 30도 등으로 전망된다.

아침까지 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