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바흐, 춤추다

유니버설발레단 '멀티플리시티'
러시아 안무가 나초 두아토 안무
총 23곡 사용…바흐의 삶과 죽음 표현
4월 25~27일 LG아트센터
모던 발레 ‘멀티플리시티’의 한 장면(사진=유니버설발레단).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무용수들의 몸은 하나의 음표가 됐다. 때론 지휘자의 연주봉에 맞춰 춤을 추기도 하고 발레리나가 직접 첼로가 되기도 했다. 바흐의 음악을 몸짓으로 표현해낸 이는 러시아 미하일롭스키 발레단의 상임안무가인 나초 두아토(57). 두아토는 “처음에는 바흐의 음악으로 작업을 한다는 것 자체가 두려웠다”고 말했다. 그가 안무한 ‘멀티플리시티’는 25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나 플로레스타’ ‘두엔데’에 이어 유니버설발레단과의 세 번째 만남이다.

‘멀티플리시티’는 두아토가 독일의 음악가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 250주기를 한 해 앞두고 1999년 독일 튀링겐 주 바이마르시의 의뢰로 만든 작품. 전체 2막으로 구성된 120분의 전막 모던발레다. 이 작품으로 2000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 최고 안무상을 받기도 했다. 1999년 스페인 국립무용단에서 초연한 이래 독일 뮌헨 바바리안 국립발레단, 노르웨이 국립발레단 등에 이어 유니버설발레단이 다섯번째로 공연권을 가지게 됐다. 한국 발레단으로는 최초다.

두아토는 “연출하기도 공연하기도 어려운 작품이다. 전 세계적으로 3~4개 단체만 무대에 올리고 있다”며 “한 단체와 여러 번 작업하면서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을 좋아한다. 유니버설발레단 무용수들은 움직임이 좋고 집중력도 높기 때문에 충분히 ‘멀티플리시티’를 공연할 수 있을거라 믿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체적으로 바흐의 삶을 표현했다. 가족, 선생으로 일한 생활과 함께 시력을 잃고 부인과 사별하는 등 바흐의 인생 굴곡을 몸으로 표현했다. 예술가로서의 고뇌, 죽음을 만나는 순간들은 후반부에 나온다. 총 23곡의 음악을 골랐다. 두아토는 “어떤 곡은 너무 위대해서 감히 더러운 손으로 안무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 곡은 제외하고 춤출 수 있는 곡들로 골랐다”며 “안무할 때는 최대한 머리속에서 바흐와 대화를 하면서 짰다. 음악에 대한 존경심을 가지고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070-7124-1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