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산업/통상

농진청, 국내 첫 토종 유색 밀 '아리흑'…통밀 쿠키·빵으로 '변신'

하반기부터 판매…중국에 2만개 수출 선계약도
김용철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장이 29일 농림축산식품부 세종청사에서 국내 최초로 유색 우리 밀 ‘아리흑’을 소개하고 있다.. 아리흑(왼쪽)은 일반 밀(오른쪽)보다 검붉고 건강 기능 성분이 많은 게 특징이다. (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농촌진흥청이 검붉은 빛을 띠는 토종 밀 ‘아리흑’을 개발했다. 빵, 과자 상품화까지 마치고 중국 수출 계약도 맺었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식량원)은 29일 농림축산식품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아리흑’을 개발하고 올 하반기부터 통밀 빵·통밀 쿠키 등 상품으로 판매할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색깔 있는 밀이 개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리흑은 노란빛을 띠는 보통 밀과 달리 흑자색(검붉은)이다. 통밀가루도 보통의 흰색보다 어둡다. 농진청은 지난해부터 소비자-산업체-학계가 참여하는 국민디자인단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이를 개발하고 산업재산권(식물특허·특허번호 제10-2017-0101244)를 출원했다.

단순히 색만 다른 게 아니다. 건강 기능성분인 안토시아닌, 탄닌, 폴리페놀 성분이 일반 밀보다 많다는 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항산화 능력도 열 배 크다. 통밀가루에 비타민 B1, B2, 칼슘, 철, 아연 같은 무기질이 많을 뿐 아니라 밀 껍질(밀기울)도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농진청은 이 재배 기술을 제빵업체 (주)유스마일, 도시락업체 훈민푸드, 지방자치단체인 밀양시에 이전하고 통밀 쿠키와 통밀빵, 도시락 등 시제품을 개발했다. 올 하반기부터는 실제 가공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또 이미 중국 업체와 통밀 과자 2만개를 선계약했다.

아직 재배량은 많지 않다. 재배면적은 현재 1.6㏊다. 다른 밀 품종과 섞이는 걸 막고 기술 이전업체와 계약 재배농가의 판로·소득을 보전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를 올 하반기엔 30㏊, 내년엔 50㏊까지 늘릴 계획이다.

밀은 국내에서 쌀 다음으로 많이 소비하는 농작물이다. 그러나 정부의 보호를 받는 쌀은 대부분 국내산을 쓰는 것과 대조적으로 밀은 대부분 수입산으로 국산 자급률이 1.8%(2016년)에 그치고 있다. 국내 밀 생산량은 연 2만t으로 쌀의 150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정부는 이에 밀 자급률을 높이고 밀 농가 수익을 높이고자 경쟁력 있는 품종 개발과 상품화에 힘 쏟고 있다.

김용철 농진청 식량원 남부작물부장은 “독특한 특성이 있는 아리흑을 계기로 우리 밀 산업이 더 활성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상남도 밀양시의 아리흑 생산단지 모습. (사진=농촌진흥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