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박광선, 울랄라세션 막내서 '알타보이즈' 리더로

뮤지컬 두번째 도전…팀 리더 '매튜' 역
5인조 크리스천 보이그룹 이야기
"남자버전 '시스터액트' 같은 느낌"
울랄라세션 활동은 휴식기 중
"성장하는 모습으로 많은 무대 서고파"
뮤지컬배우 박광선(왼쪽)이 뮤지컬 ‘알타보이즈’의 연습에 열중하고 있다(사진=아츠).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문제아들이 모여서 신나는 춤과 노래로 영혼을 구원하러 다닌다. 종교적인 색채는 최대한 뺀 남자버전의 ‘시스터액트’ 같은 느낌이다.”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의 우승자로 이름을 떨쳤던 그룹 울랄라세션의 보컬에서 뮤지컬배우로 홀로서기에 나선 지 2년째. 두 번째 뮤지컬로 ‘알타보이즈’(6월 14일~8월 7일 유니플렉스 1관)를 선택한 배우 박광선(26)의 표정에선 여전히 설렘이 묻어났다. 박광선은 “첫 뮤지컬 ‘젊음의 행진’에 출연하면서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뮤지컬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만으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뮤지컬배우 박광선(사진=아츠).
‘알타보이즈’는 각박한 현실을 살고 있는 힘겨운 영혼을 음악으로 구원하기 위해 뭉친 5인조 크리스천 보이그룹의 이야기를 재치있게 풀어낸 작품. 온몸을 두드리는 강렬한 사운드와 댄스퍼포먼스가 특징이다. 국내서는 2006년 충무아트홀에서 정식 라이선스작품으로 첫 공연을 시작했고, 공연시작 6주 만에 3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었다.

“천주교에서 주요 예식을 거행할 때 사제의 곁에서 의식을 돕는 사람을 ‘복사’라고 하는데 알타보이즈가 그런 청년들이다. 하지만 종교적인 걸 떠나서 음악 자체가 너무 좋고 콘서트에서 얻을 수 있는 에너지가 폭발하는 작품이다.”

박광선은 이번 공연에서 이해준·이이경과 함께 알타보이즈의 리더 ‘매튜’ 역을 번갈아 연기한다. 울랄라세션을 통해 노래와 춤 실력을 다진 만큼 이번 공연이 박광선에게 더 유리하지 않을까. 하지만 박광선은 오히려 “역대 매튜에 비해 외모가 달려 걱정”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간 매튜 역을 해왔던 이지훈·주원을 비롯해 이번에 함께하는 이이경과 이해준도 잘생겼다. 그들과 다른 점을 굳이 뽑자면 나는 캐릭터에 ‘위트’를 많이 담았다. 카리스마가 있으면서도 재밌는 매튜를 보여주고 싶다.”

울랄라세션에선 막내였지만 뮤지컬에선 팀의 리더를 맡게 됐다. “집에서도 막내인데 내가 이끌어가야 하는 역할이라 여러모로 어렵다. 예전에 윤택이 형이 ‘리더는 못하면 욕먹고 잘해도 중간’이란 말을 한 적이 있다. 연습을 하면서 그 말이 많이 생각나더라.”

박광선은 어머니를 위해 신장이식 수술도 감행한 효자다. 하지만 수술 이후 드라마와 앨범활동 등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면서 몸에 무리가 오기 시작했다. “울랄라세션 멤버들과 휴식기를 갖기로 이야기했다. 워낙 공연을 많이 하는 팀이다 보니 많이 지쳐 있었다. 멤버도 모두 이해하고 응원해주고 있다.”

뮤지컬에서는 아직 배워나가야 할 게 많다. 박광선은 “항상 무대 위에서 자유분방하게 놀다가 세세한 약속까지 지켜내려니 처음엔 어렵더라”며 “지금도 뮤지컬을 할 때마다 ‘발가벗겨진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하며 웃었다. “동료 배우들과 합을 맞추고 공연을 잘 끝낸 후에는 말할 수 없는 뿌듯함을 느낀다. 계속 성장하는 모습으로 더 많은 무대서 관객을 만나고 싶다.”

배우 박광선(왼쪽에서 세번째)이 뮤지컬 ‘알타보이즈’의 연습에 열중하고 있다(사진=아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