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범죄도시’ 자신감? ‘남한산성’과 같은 날 개봉

‘범죄도시’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영화 ‘범죄도시’가 ‘남한산성’과 정면대결을 택했다.

‘범죄도시’는 오는 10월3일 개봉을 확정했다. ‘남한산성’과 같은 날이다. ‘범죄도시’의 자신감으로도 읽힌다.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그린 영화다. 실화에서 소재를 가져온 영화로 마동석과 윤계상 조재윤 최귀화 등 전작에서 관객의 신뢰를 얻은 배우들이 뭉쳤다. 마동석은 “형사물이 많지만 또 다른 색깔로 경쾌한 액션을 해보고 싶었다. 오락적이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촬영 중에 다리를 다치는 부상에도 강도 높은 액션 장면을 소화해낸 것으로 전해졌다. 윤계상도 “얼마 전 태양이 예능 방송에서 진짜 맛집은 다른 말이 필요없이 ‘좋다’ 한 마디로 평가된다고 하더라. ‘범죄도시’가 그렇다. 좋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윤계상은 이 영화로 생애 첫 악역에 도전했다.

‘범죄도시’는 또한 오는 14일부터 개봉 전까지 서울 경기 인천을 비롯해 부산 대전 광주 충청 대구 등 전국 12개 도시에서 시사회를 진행한다. 시사회를 통한 입소문의 힘을 얻겠다는 생각이다.

‘범죄도시’는 추석 전날인 10월3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