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중소기업

유지비 확 줄인 폐수처리 기술로 민간시장 돌풍예고

이상훈 윈텍글로비스 대표
기존 여과기 물속 활성탄 주기적 교체 필요
고온 스팀 신기술로 오염물 제가
친환경·경제성 동시에 잡아
이상훈 윈텍글로비스 대표가 활성탄 재생시스템을 소개 중이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이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대기업 시설에 비해 연간 유지관리비를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 윈텍글로비스 본사에서 만난 이상훈(50) 대표는 지난 8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증받은 신기술인 ‘과열수증기 재생공정이 포함된 활성탄 흡착·여과시스템(이하 활성탄 재생시스템)’의 미래를 확신했다. 특허는 지적재산권에 대한 권리보호 외 특별한 혜택은 없지만 신기술 인증은 자금지원, 우선구매 등 다양한 인증혜택을 받을 수 있어 윈텍글로비스에게는 호재다.

활성탄 시스템은 폐수처리 마지막 단계에 필수적 시설이다. 수처리는 크게 3단계로 나뉜다. 우선 폐수처리장으로 폐수를 다 모은 후 화학적 약품처리를 한다. 그다음 생물학적 처리를 거쳐 마지막으로 잔류한 COD(화학적 산소요구량)·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색도·냄새를 조절하기 위해 여과 단계에 접어드는데 이때 활성탄이 사용된다.

(그래픽=이서윤 기자)
기존 여과기는 물속 활성탄 흡착력의 한계로 매년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했다. 하지만 윈텍글로비스가 새로 개발한 활성탄 재생시스템은 증기보일러에서 발생한 100℃ 이상 고온스팀을 가열기를 이용, 400~600℃ 수증기로 만든다. 이 수증기를 여과기속 관으로 분사해 활성탄 유기물과 수질오염물질을 제거한다. 교체가 필요 없어 운영비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이 대표는 “하루 5만t 폐수처리 공장 기준 초기 설치비는 기존 제품(50억원)보다 25% 비싸지만(62억원) 연간 유지관리비는 기존 시스템(7억5000만원)의 10%(6000만원)도 안된다”며 “탁월한 경제성을 지니고 있다”고 추켜세웠다. 깨끗한 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며 관련 시장전망도 밝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활성탄 시장규모는 1조원, 성장률은 매년 8%다.

그가 수처리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다름 아닌 ‘낚시’의 영향 때문이다. 이 대표는 “어릴 적부터 낚시에 관심이 많았다”며 “전국을 돌아다니다 보니 오염된 물의 심각성을 깨달았다”고 돌이켰다. 대학졸업 후 LG건설(현 GS건설(006360))을 거쳐 특허법률 사무소를 설립했다.

이상훈 윈텍글로비스 대표가 활성탄 재생시스템을 소개 중이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후 그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기술벤처재단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며 해외기술 가치평가 업무를 병행했다. 그러던 중 일본의 한 대학에서 제출한 활성탄 재생시스템을 평가하게 된다. 이 대표는 ‘바로 이 기술이다’는 직감을 하게 된다. 그는 이 기술을 사들여 윈텍글로비스를 창업한 후 기술 상용화에 매진한다. 사업은 쉽지 않았다. 이 대표는 “공공부문을 뚫기가 너무 어려웠다”며 “기술을 홍보하고 각종 검증을 받기 위해 각종 시험을 무수히 했었다”고 회고했다. 이 과정을 통해 국책과제도 따내는 결과를 낳았다.

민간에도 진출하며 그는 전략이 잘못됐다는 것도 깨달았다. 이 대표는 “공공부문은 프로젝트 하나당 2년 남짓 걸리지만 민간기업은 몇 개월 만에 가능했다”며 “뒤늦게 민간부문으로 활발하게 진출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도화학(007690) 중국 상하이 공장에도 윈텍글로비스 시스템을 설치 중이다. SK하이닉스(000660), 포스코(005490) 포항·광양 제철소 등 국내 굴지의 기업 및 지자체에서 이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성능을 시험 중이다.

윈텍글로비스의 지난해 매출은 14억7000만원에 불과하다. 하지만 올해는 98억원, 내년에는 퀀텀점프 이상을 이룰 것이라는 게 이 대표의 확신이다. 그는 “별다른 기술이 필요치 않은 기존 여과탑 사업을 하는 대기업은 수주 후 중소기업에 일감을 나눠주는 단순한 구조를 지니고 있다”면서 “국가적으로는 세금을 절약할 수 있고 기업도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시설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