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기자수첩] 대선에 멈춰선 홍준표·안철수·유승민의 시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당대표가 돼서 위기에 처한 당을 살리겠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대선 패배로 낙선인사를 남기고 2선으로 물러선지 143일만이다. 다음달 13일 전당대회에서 유 의원이 당선될 경우 정의당을 제외한 야3당(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대선후보 모두가 당권을 쥐게 된다.

이 같은 대선 후보들의 복귀는 유례가 없다. 물론 1997년 당시 대선에서 패한 이회창 후보가 8개월만에 총재로 복귀했고, 2012년 대선에서 패한 문재인 통합민주당 후보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를 맡았다. 그러나 대선이 반년도 지나지 않아 세 명의 낙선자가 당 간판으로 나선 것은 처음이다.

재등판한 패장의 시계는 여전히 대선 전에 머물러있다. ‘선거의 여왕’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구심점을 잃고 대선을 치렀던 한국당은 ‘홍준표 후보’보다 더 나은 리더십을 찾지 못했다. 대선 공로자들로 구성된 친홍그룹과 대안을 찾지 못해 어쩔 수 없이 “2번 홍준표”를 외쳤던 친박그룹이 대치 중이다. 한나라당 시절 친이계와 친박계의 갈등을 보는듯 하다.

국민의당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제보조작 사건 후폭풍으로 고개를 숙였던 안철수 전 후보는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33일만에 당권도전을 선언했다. 당원 절반 이상이 그를 찍었고 당대표가 됐다. 국민의당 창당 이후 서로 존칭을 써가며 하루에도 여러번 통화를 나누던 박지원 전 대표는 여전히 2선에서 훈수를 두고 있다. 리더십의 구조는 달라지지 않았다.

바른정당은 탄핵 이전으로 시계를 돌릴 판이다. 박 전 대통령에 맞섰던 유 의원은 자신을 따라왔던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는 모습을 지켜봐야할지 모른다. 탈당이 현실화하면 유 의원 포함 6~7명만 남을 가능성이 높다. 이혜훈 전 대표의 뇌물수수혐의는 차라리 해프닝에 가깝다. ‘보수의 정의당’이 되면 확장성 문제는 더더욱 해결하기 어려워진다.

전직 대선 후보들의 복귀 명분은 당 살리기다. 아무리 훌륭한 잠룡이라도 정당 없이 성공할 수 없다. 세 사람은 지금이라도 시계를 2017년 10월로 맞추고 당이 재평가 받도록 해야한다. 올해 12월엔 대선이 없고, 문재인정권은 4년반도 더 남았다. 여당은 ‘100년 정당’을 구호로 무섭게 달려나가고 있다. 지방선거를 차기 대선 예선쯤으로 생각해선 곤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