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1선발 같은 5선발' 류현진, 시즌 최다 탈삼진 잡고 2연승(종합)

LA 다저스 류현진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A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올시즌 최다 탈삼진(9개)을 잡고 시즌 2연승을 달렸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3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6-2로 앞선 7회말 구원투수 토니 싱그라니와 교체됐다.

이날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와 야스마니 그란달의 9회초 만루홈런 등을 묶어 10-3 대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지난 11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6이닝 1피안타 무실점)에 이어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이날 류현진은 삼진을 무려 9개를 잡았다. 올 시즌 류현진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이다. 투구수는 93개였고 그 중 57개가 스트라이크였다. 빠른 볼의 최고 시속은 92마일(148㎞)이었다. 볼넷은 1개도 내주지 않았다.

현재 류현진의 위치는 5선발이다. 하지만 투구 내용은 1선발 부럽지 않았다. 현재 다저스 선발과 구원투수를 통틀어 2승째를 거둔 선수는 류현진이 유일하다.

이날 결과로 시즌 평균자책점은 2.79에서 2.87로 약간 올랐다. 팀 내 선발투수 가운데 클레이튼 커쇼(2.08), 마에다 켄타(2.35)에 이어 3번째로 낮은 수치다. 다른 선발 요원인 알렉스 우드(5.09), 리치 힐(6.00) 보다 훨씬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가장 돋보이는 기록은 탈삼진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3차례 선발 등판에서 15⅔이닝을 던져 삼진 19개를 잡아냈다. 9이닝당 탈삼진은 무려 10.9개에 달한다. 이닝당 1개 이상을 잡았다.

탈삼진은 투수의 구위가 얼마나 위력적인가를 확인할 수 있는 수치다. 삼진을 많이 잡는다고 해서 반드시 훌륭한 투수인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좋은 공을 던진다는 의미다.

류현진은 두 시즌 연속 14승을 수확한 2013년과 2014년에도 9이닝당 탈삼진이 각각 7.2개, 8.2개 정도였다. 아주 나쁜 수치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삼진 비율이 높은 것도 아니었다.

어깨 수술을 받고 재기에 성공한 지난해에도 9이닝당 탈삼진은 8.2개로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런데 올 시즌 9이닝당 10개가 넘었다는 것은 의미있는 결과다. 빠른 공 구속이 91~92마일 수준임을 감안하면 더욱 놀랍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신무기 커터와 낙차 큰 커브를 장착했다. 삼진 수가 늘어났다는 것은 신무기의 위력이 통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피홈런은 옥에 티였다. 류현진은 2회말 4번타자 헌터 렌프로에게 좌익수 옆을 가르는 2루타를 허용한 뒤 5번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좌월 투런홈런을 맞고 2실점했다. 하지만 나머지 이닝은 실점없이 막았다. 특히 1회와 5회, 6회는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이날 승리로 팀내 선발투수 입지를 확고하게 굳힌 류현진은 오는 23일 9시5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 다시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