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경제/금융

“연준 위원들, 올해 말 금리 인상 적절 판단”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은 올해 추가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준이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미국의 기준기금의 점진적 상승이 적절하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면서 “많은 위원들이 중기적인 (경기) 전망이 변하지 않는다면 올해 말 금리 목표 범위를 또 한번 올릴 것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물론 최근의 낮은 물가 상승률에 대한 우려는 있었다. 의사록은 “많은 위원들이 낮은 인플레이션 수치가 보다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요인이 아닌지 우려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럼에도 대부분 위원은 연내 금리 인상에 우호적인 분위기였다고 의사록은 밝혔다.

대부분의 위원들은 부진했던 9월 고용지표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로 인한 일시적인 요인이라고 판단했다. 위원들은 허리케인 때문에 미국 경제가 타격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봤다.

의사록은 “대부분의 위원들은 고용시장이 더 강해지고 임금도 시간이 지나면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오히려 일부는 임금 인상 가속화가 이미 시작됐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