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생활

점포 팔고 시간 단축하고…유통업계 군살빼기 속도 낸다

이마트·홈플러스, 폐점시간 단축…경비 줄인다
이마트, 지난해 부지 및 점포 매각 활발
롯데백화점도 부실 점포 정리 작업 속도
소비 시장 온라인 중심으로 재편된 영향 커
홈플러스가 다음 달 1일부터 일부 매장의 폐점시간을 앞당긴다. 지난해부터 대형유통업체에 불어닥친 몸집 줄이기의 일환이다.(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대형 유통업체들이 몸집 줄이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진데 따른 대안으로 운영비 절감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유통의 소비 중심축이 빠르게 온라인으로 옮겨가는 가운데 오프라인 시장에서의 다이어트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점포 매각하고 영업시간 단축…살아남기 ‘안간힘’

13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내달 1일부터 경기 안산고잔점과 전남 순천풍덕점의 폐점시간을 밤 12시에서 밤 11시로 1시간 앞당긴다. 해당 지점은 오피스 상권에 위치해 있어 늦은 밤 시간대 고객 수요가 적었기 때문이다. 회사 측은 운영비 대비 발생 매출이 낮다고 판단해 폐점시간을 단축하기로 했다.

이마트도 올해부터 전 지점의 폐점시간을 1시간 앞당겨 밤 11시에 문을 닫는다. 지난해부터 매출이 안 나오는 점포를 중심으로 폐점시간을 밤 11시로 조정해 운영하다가 올해 전면적으로 확대했다.신세계백화점도 오픈 시간을 30분 늦춰 동참했다. 공식적으로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문화 조성을 위한 조처지만 밑바탕에는 경비감축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겠다는 의도가 깔렸다.

대형 유통업체의 군살빼기는 지난해부터 시작했다.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가 먼저 움직였다. 이마트는 지난해 4월 경기 하남점 잔여 부지와 평택 소사벌 미개발 부지를 매각한 데 이어 7월 경기 부평점과 시흥 은계지구 부지를 처분했다. 또 9월에는 코스트코 대구점과 대전점, 서울 양평점을 매각하면서 약 2700억원을 확보했다. 이마트는 부실 점포인 대구 시지점과 울산 학성점도 폐점을 결정했다. 장안점은 이마트 PB(자체브랜드) 상품을 판매하는 노브랜드 전문점으로 전환해 경쟁력을 높였다.

롯데백화점 역시 부실점포를 정리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인천점과 부평점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매각 공고를 냈으나 유찰돼 재공고를 진행 중이다. 인천점과 부평점 매각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지난 2013년 롯데가 인천시로부터 신세계가 운영하던 인천터미널점을 9000억원에 사들여 독과점 문제가 떠올랐다. 공정위는 독과점 방지차원에서 롯데백화점에 인천점, 부평점, 부천중동점 중 2곳을 매각하라고 지시했다.

롯데백화점 인천점과 부평점의 매출 순위는 전국 백화점 업계에서 하위권을 맴돌고 있다. 공정위의 명령은 롯데백화점이 부실 점포 정리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를 마련해준 셈이다. 특히 중복상권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어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인천점은 인근에 있는 초대형 쇼핑몰 ‘롯데타운’과 상권이 겹치며, 부평점은 상권 중심축이 부천으로 이동하면서 경쟁력을 상실했다.

◇온라인 시장 성장 뚜렷…정체기 맞은 대형마트·백화점

대형 유통업체의 다이어트는 소비의 중심축 이동과도 관련이 깊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연간 온라인쇼핑 동향’ 보고서를 살펴보면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78조2273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성장률은 19.2%다. 2015년 54조였던 온라인 쇼핑 거래 규모는 2년 새 44% 급증했다.

반면 오프라인 시장은 정체기를 맞았다. 대한상공회의소의 ‘2017년 유통산업백서’에 따르면 대형마트의 연평균 성장률은 1%를 밑돈다. 2015년 0.4%, 2016년 0.9%를 각각 기록했다. 백화점은 2016년 성장률 4.8%를 기록했다. 다만 이는 2015년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다. 2015년 백화점 시장은 0.7% 감소했다. 백화점 업계가 대형 쇼핑몰 중심으로 사업 전략을 구상하면서 2016년 반등에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대형마트 지점은 온라인 쇼핑을 위한 물류창고로 쓰일 것이란 우스갯소리가 나오는 등 유통업계가 온라인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며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한 오프라인 매장 정리 작업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