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소아당뇨 맞춤형 정책 마련

20일부터 교육청·당뇨병학회·소아당뇨인協과 ‘당뇨병 호나우 학교생활 실태’ 조사
소아당뇨 환우 안전한 학교생활 건강관리 정책개발 활용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서울시가 소아당뇨병 환자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마련한다.

서울시는 18일 “서울시교육청·대한당뇨병학회·한국소아당뇨인협회와 함께 20일부터 내달 4일까지 시내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당뇨병 환우를 대상으로 ‘당뇨병 환우 학교생활 실태 파악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웹(http://minwon.seoul.go.kr/poll)을 통한 전자설문과 우편(메일) 등을 활용한 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당뇨병 환우들이 각자 편한 방법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온라인 설문 참여는 웹 주소(http://minwon.seoul.go.kr/poll)에 접속한 뒤 당뇨병 환우 학교생활 실태조사→ ‘참여하기’를 클릭 후 작성하면 된다. 우편과 이메일 응답 제출은 서울시 홈페이지→ 새소식→ 보도자료(당뇨병 환우 학교생활 실태 조사)→ 조사지 다운로드 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설문조사 주요내용은 △당뇨병 진단과 학교생활 △당뇨병으로 인한 소진과 우울·스트레스 △소아당뇨 진단과 학교생활 △인슐린 주사 △안전한 학교생활과 환경조성 위해 필요사항 △건의사항 등 총 39개 문항으로 구성했다. 시는 조사결과를 분석해 안전한 학교생활 지원 정책 개발 시 근거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선제적인 설문조사를 실시해 당뇨병 환우들이 학교 생활에서 겪는 어려움과 건강한 학교생활을 위한 필요사항을 파악하겠다”며 “조사결과를 통해 수요자 요구를 반영한 정책을 개발할 예정인 만큼 대상 학생·학부모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