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김흥국 '원로가수 일자리 창출'…최고령 추억의 가요쇼 개최

김흥국 대한가수협회 회장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대한가수협회(회장 김흥국)가 역대 최고령 추억의 가요쇼를 펼친다.

오는 16일 오후 3시 전주시 덕진 예술회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 (사)대한가수협회 주관, 전주시, 대한가수협회 전북지회 후원으로 ‘낭만콘서트 5060’이 개최된다. 김흥국 회장은 “원로가수들의 복지와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늘리고자 한다”며 “가수협회는 모든 연령과 계층을 대상으로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않고 가요문화를 향유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공연에는 ‘방랑시인 김삿갓’, ‘아리조나 카우보이’의 명국환,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의 박건, ‘마포종점’의 은방울자매, ‘여고시절’의 이수미, 원로가수 거목회 회장 이갑돈, 파월장병 위문공연의 스타 김은애, 지구레코드사 KBS 전속가수 신해성을 비롯해 문옥, 양미경, 남관우, 남미랑 등 50~60년대를 풍미하던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웃으면 복이와요’ ‘유쾌한 청백전’ 등에서 활약한 코미디언 원일, 전정희가 MC로 나선다. 88서울올림픽 지휘자인 송순기가 이끄는 13인조 송순기 악단이 연주를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