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뮤지컬 첫 도전 송일국 '최정원 선배 덕에 꿈 이뤘다'

데뷔 18년만에 뮤지컬 신고식
'브로드웨이 42번가'서
줄리안 마시 역…이종혁과 번갈아
국내 초연 20돌…최정원 추천으로 데뷔
공연 성공하면 '탭댄스' 공약도 내걸어
선 굵은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배우 송일국이 생애 첫 뮤지컬 도전에 나선다. 송일국이 최근 서울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연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샘컴퍼니).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역할은 ‘줄리안 마시’지만 심정은 ‘페기 소여’다. 하하하.” ‘삼둥이아빠’ 송일국(45)은 요즘 한 달 넘게 보컬 트레이닝을 받고 있다고 했다. 연기데뷔 18년 만에 첫 뮤지컬 도전을 앞두고서다.

송일국은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23일~8월 2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여주인공 페기 소여를 돕는 카리스마 연출가 줄리안 마시를 배우 이종혁과 번갈아 연기한다. 1998년 MBC 2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뮤지컬 무대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기자와 만난 송일국은 “꿈은 이루어진다”며 운을 뗐다. 송일국은 “뮤지컬배우는 연기는 기본이고 춤과 노래 모두를 할 수 있어야 하는 진정한 배우라고 생각한다”며 “춤도 잘 못 추고 노래도 잘하지도 못해 결코 이룰 수 없는 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서 꿈을 이뤘다”며 소회를 밝혔다.

연기 데뷔 18년만에 첫 뮤지컬 도전에 나선 배우 송일국(사진=샘컴퍼니).
작품은 뮤지컬 본고장 뉴욕 브로드웨이가 배경이다. 시골아가씨 페기 소여가 뮤지컬스타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올해로 국내 초연 20돌을 맞아 신구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1996년 초연멤버인 최정원과 2005년 이후 11년 만에 두 번째 재연 무대에 서는 김선경이 극 중 유명 여배우 ‘도로시 브룩’을 맡는다. 송일국은 “이번 합류가 뮤지컬 대선배 배우 최정원(47)의 추천으로 성사됐다”며 “막연히 꿈일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최 선배의 추천이 큰 힘을 내게 했다”고 귀띔했다.

이날 함께한 최정원은 “연극 ‘나는 너다’를 보고 송일국의 팬이 됐다. 그가 표현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줄리안 마시 역과 잘 어울릴 것 같았다”면서도 “첫 연습 때 깜짝 놀랐다. 많이 부족한 듯 하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연습하더라. 뮤지컬 내용에서 신출내기인 소여가 스타가 되듯 송일국도 새 스타로 탄생하리라 기대한다. 많은 배우에게 롤모델이 될 것”이라고 믿음을 감추지 않았다.

10년 전에 작품을 봤다는 송일국도 “지금까지 전단지를 갖고 있을 정도로 매료된 뮤지컬이자 하고 싶었던 작품이었다”며 그만큼 책임감도 크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한 달 넘게 보컬 트레이닝을 하고 첫 연습에 들어갔는데 같이 캐스팅된 이종혁이 ‘보컬 트레이닝을 좀 받아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며 쑥스러워했다.

송일국은 2006~2007년 MBC 드라마 ‘주몽’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2010년 슬럼프를 겪다가 윤석화 연출의 ‘나는 너다’로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치른 뒤 최근까지 KBS 예능프로그램에서 쌍둥이 아들 셋과 출연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송일국은 이날 “객석점유율이 90%를 넘으면 커튼콜을 마치고 30초 이상 탭댄스를 추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주변에서 기대 반 걱정 반으로 지켜보고 있다. 아내도 노래를 한다고 하니 걱정을 많이 한다. 굉장히 긴장된다. 하지만 정말 많이 좋아지고 있다. 공연할 때쯤엔 들어줄 만하지 않을까 싶다.”

배우 송일국(오른쪽)과 최정원이 지난 1일 서울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연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샘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