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국제유가, 감산연장 기대에 상승…WTI 0.6%↑

[뉴스속보팀] 산유국 감산합의 연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국제유가가 18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8센트(0.6%) 오른 배럴당 49.35달러로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6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24센트(0.46%) 상승한 배럴당 52.45달러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회의가 2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의 감산 9개월 연장 합의를 지지하는 산유국들이 늘어나고 있다.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의 이고르 세친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러시아와 OPEC 회원국 간의 감산 약속을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쿠웨이트, 이라크, 오만, 베네수엘라 등도 감산 연장을 지지하고 있다.

미국 원유재고가 전주 180만 배럴 정도 감소했다는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전날 발표도 유가를 지탱했다.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5.90달러(0.5%) 내린 온스당 1,252.8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최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부의 정치적 불투명성 속에 급상승했던 금값은 이날 투자자들의 차익 시현을 위한 매도세가 나타나면서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