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기준금리 인상에 한계기업도 '한계' 맞나

저금리로 버틴 좀비기업 3126개
이자부담 늘어나 자금난 경고
중견조선사 이어 건설업도 비상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저금리 상황에서 연명해온 ‘한계기업’들의 부실 위험에 대해 경고등이 커졌다.

생사의 기로에 있는 성동조선해양·STX조선해양 등 중견 조선사는 물론 정책 리스크와 공급 증가가 예상되는 건설업의 부실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 저금리로 버텼던 ‘좀비기업’ 3126개

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영업이익으로 은행 대출이자도 제대로 갚기 어려운 한계기업의 부실 위험이 조명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는 한계기업이라도 저금리 기조에 따라 그럭저럭 버틸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이 높아지면서 자금난에 시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한계기업은 3126개로 2012년 2794개보다 12% 가량 증가했다. 금융기관이 한계기업에 빌려준 돈만 121조원에 이른다. 특히 한계기업의 85.3%(2666개)는 중소기업이다.

한계기업은 재무구조가 부실해 외부 충격에 취약하고 자칫 도산할 경우 금융시스템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 지난해말 한계기업의 평균 부채비율(414.8%)은 전체기업 평균 부채비율(97%)의 4배를 넘는다.

특히 당장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는 성동조선, STX조선 등 중견 조선사들이 비상이다.

양종서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조선사 입장에서는 배를 건조하는 데 드는 제작금융만 고려해도 이자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며 “발주를 해야 할 선주로서도 금리가 낮게 유지되는 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 ‘정책리스크’에 건설업 예의주시

금융당국 안팎에선 중견 조선사들에 이어 다음 구조조정 ‘예비주자’로 건설업을 주시하고 있다. 각종 부동산대책과 가계부채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는 내년에는 건설업종이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실제 올해 대기업 구조조정 대상을 가려내는 신용위험평가에서도 건설업종은 5대 취약업종(건설·조선·철강·해운·석유화학) 중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이 2개 늘기도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건설업의 경우 내년에 금리가 인상되고 후분양제까지 (민간으로) 도입되면 건설사의 옥석 고르기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후분양제는 건설사가 아파트를 모두 짓고 입주자를 모집하는 방식. 선분양제와는 달리 건설사들의 자금압박이 상대적으로 커질 수밖에 없다.

특히 신용과 재무상황이 열악한 중소 건설업체들이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소 건설업체는 현재 신규 주택 공급량의 60% 이상을 담당한다.

또한 잔금대출까지 대출규제가 강화되고 주택 공급량이 늘어나는 상황도 건설사의 유동성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 전문위원은 “내후년까지 아파트 준공 물량이 상당하다”며 “잔금대출에도 광범위한 규제가 나오는 상황이라 잔금대출에서 문제가 생기는 수요자가 생기면 중소·중견 건설사 이하로 유동성을 자체 확보하기 어려운 건설사는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2018년과 2019년 아파트 총 입주량은 각각 45만가구, 41만가구로 모두 86만 가구에 달한다. 2018년 공급 기준으로 직전 5년 평균보다 80% 늘어난 규모다.

정부는 올해 초 아파트 잔금대출에도 분할상환과 정밀한 소득심사를 핵심으로 한 여신심사가이드라인을 적용했다. 또한 6·19대책부터 잔금대출에도 DTI(총부채상환비율)규제를 적용하기 시작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리 인상의 막이 올랐으니 전반적인 기업 및 산업 구조조정의 시계도 빨리 돌아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계기업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