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전자

삼성 `더 프레임`, 중국명 `「화·삐」이슈띠엔스`로 현지 공략

QLED TV에 이어 더 프레임 중국 출시
中 소설서 영감 얻어 벽화 같은 예술TV 의미
삼성전자는 지난 14일 중국 베이징 산수이 미술관에서 현지 미디어, 업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참석한 예술과 인테리어 업계 주요 관계자들이 더 프레임을 주제로 패널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 신개념 라이프 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14일 중국 베이징 산수이 미술관에서 진연탁 삼성전자 중국총괄 CE 디비전(Division) 장과 현지 미디어, 업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더 프레임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더 프레임의 공식 중문 표기는 ‘「화·삐」이슈띠엔스’다. 그림을 뜻하는 ‘화’(Hua)와 벽을 뜻하는 ‘삐’(Bi)에 ‘예술 TV’라는 뜻의 ‘이슈 띠엔스’(Yishu dianshi)가 합쳐진 이름이다. 중국 청나라 시대 작가인 포송령의 단편소설 ‘요재지이’에서 영감을 받아 이름 지어졌다. 이 소설은 불당에서 벽화를 감상하던 한 서생이 정교하고 생생한 그림에 몰입하다가 아름다운 환상 속으로 빠져들어 갔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더 프레임은 4K UHD 화질의 영상 시청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아트 모드를 작동시키면 사용자가 선택한 예술작품과 사진이 TV 화면에 액자 같이 보인다. 실내 조명과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자동으로 조정해 실제 작품을 감상하는 것 같은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세계 유명 예술 작가 37명의 작품 100점을 기본 제공하며 ‘24시간 활용되는 인테리어 가구 같은 TV’라는 새로운 인테리어 가전 개념을 업계에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중국 대표 온라인 쇼핑몰 티몰과 중국 최대 가구 업체인 홍싱메이카이롱 등에서 더프레임 TV의 판매를 시작하고, 현지 주요 인테리어 가구 매장으로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병준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화·삐」이슈띠엔스는 중국 시장에서 삼성 TV의 혁신과 미래 가치를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 문화와 소비자들을 고려해 새 이름을 단 만큼 중국 T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더 프레임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7’에서 일상의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주는 제품으로 기술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평을 받으며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