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국제유가, 공급 과잉 우려로 하락 마감..WTI 47.60弗

[뉴욕= 이데일리 김혜미 특파원] 국제유가가 31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이란 핵 협상이 타결되면 공급 과잉상태가 더 심화될 것이란 우려가 계속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5월물 선물 가격은 전일대비 배럴당 1.08달러, 2.2% 내린 47.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5월물 선물 가격은 전일대비 배럴당 90센트 하락한 55.30달러에 거래됐다.

국제유가는 이란 핵 협상 타결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지난주 목요일 이후 약 7% 급락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6개국은 이날 스위스 로잔에서 이란과의 핵 협상에 박차를 가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핵 협상이 4월1일까지 하루 더 연장될 수 있다고 밝혔다.

협상이 타결되면 이란은 6개월 동안 하루 50만배럴 늘릴 수 있으며 1년 내에 하루 70만배럴 가량 증산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프랑스와 독일 대표가 이란의 핵 무기 개발 중단에 대해 확신할 수 없을 경우 합의를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불확실성도 일부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