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코미 前FBI국장, 회고록 발간한다..어떤 폭로 담길까

사진=AFP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을 공식화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사진)이 회고록을 발간할 예정이라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코미 전 국장은 대리인을 통해 이번주 주요 출판사를 대상으로 판권 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고록은 검사로 재직했던 공직 경험을 일대기식으로 기술하기보다는 가장 도전적이고 의미있는 일화에 집중해 쓰일 것으로 보인다.

또 여기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수사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마찰 끝에 전격 경질된 과정도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그동안 언론에서 공개되지 않았던 폭로가 담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코미 전 국장은 회고록에 국가기밀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법적 검토를 거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