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동성애 차별' 인디애나주, 한발 후퇴..'이번 주 법안 수정'

[뉴욕= 이데일리 김혜미 특파원]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사실상 허용하는 내용의 ‘종교자유보호법’ 제정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인디애나주가 결국 한 발 물러섰다.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공화당)는 3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게이와 레즈비언에 대한 서비스 거부를 허용하지 않도록 이번 주말까지 법안이 수정되는 것을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법안에 인디애나 주 내의 게이나 레즈비언 혹은 다른 이들에 대한 서비스 거부를 허용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믿지 않는다. 그것은 나의 의도도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펜스 주지사는 사업체나 개인이 종교적 신념에 따라 행동할 권리를 보장한다는 내용의 종교자유보호법에 서명했다. 오는 7월1일 발효 예정인 이 법안은 국가나 법안도 간섭할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미 전역에서는 인디애나주가 사실상 동성애자들에 대한 차별을 허용한 것이라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으며 재계도 이에 대해 거부 입장을 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