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트럼프 지지율 36%...러시아스캔들· 美 지도력 상실에 연일 하락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3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개혁에 대한 실망, 러시아 스캔들, 미국의 글로벌 협상력 약화 등에 대한 이유로 지지자들이 등을 돌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가 지난 10~13일 1001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6%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4월 취임 100일 무렵보다 6% 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반면 국정수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이들은 58%를 차지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이들은 지난 4월보다 5% 상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 제시한 국정 어젠다에 대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38%에 불과했고 55%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강한 미국’을 내걸었지만 미국이 세계 무대에서 약화하고 잇다고 답한 이들은 48%에 달했다. 또 응답자 절반 가량이 공화당의 대안보다 기존 오바마케어가 좋다고 답했고 ‘트럼프케어’에 대해 신뢰를 가진 이들은 24%에 그쳤다.

이날 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미 대선 기간이던 지난해 6월 러시아 변호사를 만나 ‘내통’ 의혹 파문이 번지는 가운데 실시된 것이다.

조사에서 63%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당시 후보에게 타격을 가하는 정보를 건네받기 위했던 만남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 중 60%는 지난해 미 대선 기간 러시아가 트럼프캠프에 영향력을 미치려 했다고 판단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현재 시점에서 40%의 지지율이 나온 이 여론조사 결과가 나쁘진 않지만 가장 부정확한 투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