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서울시, IoT도시 된다..SK텔레콤, 서울시에 로라망 무상제공

SKT·서울시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 위한 협약
서울시 실증·시범사업에 SKT IoT전용 로라망 무상 제공
서울시가 전통시장 화재 감시 등 IoT실증 추진
서울 IoT센터와도 협력.. IoT 스타트업 공동지원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14일 SK텔레콤과 서울특별시가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IoT 기술을 통한 서울의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모은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서 SK텔레콤 이호수 ICT기술총괄과 서울시 류경기 행정1부시장이 협약에 서명했다.
▲SK텔레콤이 IoT 전용망인 로라(LoRa) 네트워크를 전국에 구축 완료하고, 본격적인 IoT 시대로의 진입을 선언했다. 2016년 7월 4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SK텔레콤 IoT 전용망 전국 상용화 선포식’에는 당시 미래창조과학부 최재유 제2차관(맨앞 외쪽에서 5번째),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맨앞 왼쪽에서 4번째) 등이 참가했다.
4차 산업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통해 서울의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와 SK텔레콤이 손을 맞잡았다.

서울시는 SK텔레콤과 14일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서울시 류경기 행정1부시장과 SK텔레콤 이호수 ICT기술총괄이 참석하여 진행된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는 사물인터넷 실증·시범사업에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 전용 통신망을 무상으로 사용하며, 전통시장 화재 같은 도시문제를 해결할 사물인터넷 실증서비스에 적극 활용한다. SK텔레콤과 IoT 스타트업 지원 등 서울시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활성화에 공동 협력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2020년까지 계획되어 있는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 및 시범사업에 SK텔레콤이 보유한 저전력·장거리 사물인터넷 전용 통신망인 로라(LoRa, Long Range)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LoRa망은 소비전력이 낮고 넓은 통신거리를 커버하여, 통신 빈도가 적고 소용량의 데이터를 사용하는 사물인터넷 서비스에 효과적인 방식으로, SK텔레콤은 ‘16년 6월 전국망을 상용화하여 다양한 분야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 스마트시티 앞서간다

SK텔레콤이 서울 전역에 보유한 LoRa 기지국을 무상으로 활용할 경우 서울시는 기지국 설치와 유지관리, 서비스 이용료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가 원할 경우 추가적인 기지국을 구축·지원하며, 주기적인 네트워크 품질 측정 및 모니터링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통신환경도 제공한다.

서울시는 LoRa망을 활용하여 전통시장 화재 감지, 미세먼지 감지, 치매노인 관리, 수도 검침, 불법 주·정차 단속 등 시민밀착형 사물인터넷 실증서비스를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 실증사업도

▲SK텔레콤 IoT전용망을 활용한 미세먼지 모니터링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사업은 매년 자치구 공모 및 서울시 부서별 수요조사 등을 통해 실증지역을 선정하여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추진하는 민·관 협업 사업이다. 통신망 등 사물인터넷 인프라를 서울시가 제공하면, 민간 기업이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하여 개발한 서비스를 설치하고, 실제 주민들의 사용의견을 수렴하여 적용하는 리빙랩(Living Lab) 방식으로 진행되며, 2020년까지 서울전역에 50개 실증지역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실증지역 확대 조성을 통해 안전, 교통, 주거 등 각 분야의 혁신적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발굴하여 복잡하고 다양한 서울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자생적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한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서울IoT센터와 협력하여 센터 내에 시험용 네트워크와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공공 사물인터넷 관련 행사 및 교육 등 사물인터넷 민간기업 지원 업무를 서울IoT센터와 협력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SK텔레콤의 통신 인프라와 기술력을 활용하여 2020년까지 서울전역 50개 지역에 계획하고 있는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조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SK텔레콤도 서울시가 추진 중인 사물인터넷 실증에 참여함으로써 공공분야의 기술역량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이번 협약의 추진으로, 사물인터넷 서비스 발굴과 사업화 등을 지원하여 사물인터넷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서울이 세계에서 제일 사물인터넷을 잘 활용하는 도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의 이호수 ICT기술 총괄은 “이번 서울시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의 LoRa망의 우수성과 IoT기술력을 인정 받아 기쁘다”며 “서울시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서울시를 최고의 사물인터넷 도시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