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서울시, 세운상가 ‘기술장인+예술가’ 협업제품 개발 지원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서울시는 세운상가 일대 제조·창작산업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꾀하기 위해 기술장인과 예술가의 협력형 주민 참여사업을 공개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7개 사업을 선정해 올해 말까지 보조금 총 3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세운상가 일대의 산업적 특성과 재생 방향을 고려해 △기술장인과 예술가의 공동 작업을 통한 디자인 제품 생산 △시제품 생산 및 제품 기획·전시 판매 △프로젝트별 전 과정의 아카이브 작업 △마을기업 공동 브랜드 개발 등이다.

시는 보조금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7개 사업을 최종 선정하게 되며 최대 5000만원 이내에서 사업비를 지원한다.

세운상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 거주하거나 생활권자인 예술가 단체 및 기술장인이 공동으로 신청할 수 있다. 약 1개월 동안 함께 협업할 상대 예술가 또는 기술장인을 선정해 사업계획을 구상한 후 신청서를 작성하여 5월8일부터 1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진희선 도시재생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도시재생에 다양한 주체가 참여할 수 있고 협력과 상생이라는 가치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지역 예술가들의 창의적인 역량과 세운상가의 집적기술이 만나 지역 산업 생태계에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