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백두산 분화 확률 99%..日지진 영향

[이데일리 김민화 리포터] 한반도에서 제일 높은 산인 `백두산`의 분화 확률이 20년 내 99%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호쿠 대학의 다니구치 히로미쓰 화산학 명예교수는 지난해 일본을 강타한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백두산이 20년 이내에 분화를 일으킬 확률이 99%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다니구치 교수는 규모 9.0%에 달했던 동일본 대지진판 운동의 영향으로 백두산 분화 확률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또 과거의 문헌 기록을 조사한 결과 백두산이 10세기에 대 분화를 일으킨 뒤 14~20세기에 적어도 6차례 분화했고, 분화 시점이 늘 일본에서 규모 8.0 이상의 대지진이 발생한 전후였다는 점을 밝혀냈다.

이미 한국과 중국의 전문가들도 가까운 시일 내에 백두산이 분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으며, 한국 정부는 이미 인공위성과 관측소를 통해 백두산 분화 가능성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지난해 3월에는 남북 민간 전문가들의 대책 회의도 열린 바 있다.

▶ 관련기사 ◀
☞백두산 천지에 숨겨진 지리학의 비밀은?
☞통일부 `백두산 폭발설` 북한 내 확산..
☞北 백두산 폭발 임박? `화산 피해 방지법 제정`
☞ "백두산 `팝콘` 튀기듯 폭발적 분화할 것"
☞남북 '백두산 화산' 학술회의. 현지답사 5, 6월 합의
☞백두산 화산 2차회의…개성에서 열린다
☞남북, '백두산 화산' 회의 개최[TV]
☞백두산 화산 `민간 접촉` 역제의
☞北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