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미술.전시

[e갤러리] '19세기 행복' 포착…르누아르 '고양이를 안고 있는 여인'

1875년 작
근대 파리에 살던 여인 모델
여성 통해 소소한 행복 그린
르누아르의 대표작 중 한 점
르누아르 ‘고양이를 안고 있는 여인’(사진=서울시립미술관)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프랑스의 화가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1841~1919)는 인상주의 대표화가다. 인상파 화가 중에서도 르누아르의 위상은 각별하다. 19세기 후반 미술사의 격변기를 살면서 ‘비극적 주제를 그리지 않은 유일한 화가’기 때문이다. 르누아르는 “그림은 즐겁고 유쾌하고 아름다워야 한다”는 예술철학을 바탕으로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느끼는 여인에 집중해 많은 명작을 남겼다.

‘고양이를 안고 있는 여인’(1875)은 르누아르의 여성인물화 중 특히 사랑받는 작품 중 하나. 화려한 색채와 능숙한 붓질로 19세기 말 파리란 근대도시에서 살던 여인의 행복한 순간을 편안하게 담았다.

3월 26일까지 서울 중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서 여는 ‘르누아르의 여인’ 전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유채. 46.4×56㎝. 워싱턴내셔널갤러리 소장, 서울시립미술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