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뉴욕증시 마감] 최고치 부담..일제히 하락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1.88포인트(0.14%) 하락한 2만2841.0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31포인트(0.17%) 내린 2550.9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04포인트(0.18%) 낮은 6591.51에 장을 마감했다.

은행들의 실적은 예상보다 좋았다. 자산 기준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3분기 순이익이 67억3000만달러(주당 1.76달러)를 기록해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주당 1.65달러를 넘었다.

하지만 트레이딩 매출이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자 투자자들이 환호하지 않았다. JP모건의 주가는 0.9%가량 하락했다.

씨티그룹 역시 3분기 주당순이익이 1.42달러로, 시장의 예상치인 1.32달러보다 높았지만, 주가는 3.4% 내렸다.

이미 지수가 사상 최고치 수준이라는 부담감이 작용하는 모습이다.

통신업체인 AT&T는 허리케인과 멕시코 지진의 영향으로 실적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예상에 6% 하락했다. AT&T는 4분기까지 실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