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동성애 차별' 인디애나州, 한발 후퇴…'이번주 법안 수정'(종합)

마이크 펜스 주지사 "차별적 법안 아니지만 수정 필요"
팀 쿡 등 기업CEO·사회운동가 등 비난 여론 반영한 듯
[뉴욕= 이데일리 김혜미 특파원]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사실상 허용하는 내용의 ‘종교자유보호법’ 제정으로 기업과 유명인, 사회운동가 등 여론의 뭇매를 맞은 인디애나주가 결국 한 발 물러섰다.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공화당)는 3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법안이 차별적인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수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했다.

펜스 주지사는 “주 의회 지도부와 논의를 거친 끝에 해당 법안이 기업들에게 서비스 거부에 대한 권리를 주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하는 방향으로 수정하는 편이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 안으로 법안이 수정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펜스 주지사가 종교자유보호법안에 서명한 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이뤄진 것이다. 오는 7월1일부터 발효될 종교자유법안은 기업이나 개인이 종교적 신념에 따라 행동할 권리를 보장하는 것으로, 업주나 기업이 게이나 레즈비언에 대한 서비스를 거부한다해도 법적으로 문제되지 않는다는 것이 골자다.

특히 해당 법안에는 국가나 어떤 법안도 간섭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앞서 인디애나주의 종교자유보호법이 사실상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허용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난 며칠간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기업 대표들은 물론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 본부를 둔 전국대학스포츠(NCAA) 등은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전날 코네티컷주와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등의 지방정부들이 인디애나주 출장을 금지한 가운데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도 이날 오후 인디애나주에 필수적이지 않은 출장을 금지시킨다고 발표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아칸소주는 유사한 내용의 종교적 자유에 대한 법안을 통과시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해당 법안은 아사 허친슨 주지사(공화당)의 서명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