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퇴진설 부인' 美백악관 비서실장…'北에 외교가 통하기를 기대'

존 켈리 비서실장. 사진=AFP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사진)이 12일(현지시간) 북핵 위협이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며 외교해결을 강조했다. 그의 언급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변화와도 관련 있는 것인지 주목된다.

켈리 비서실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 깜짝 등장해 자신을 둘러싼 ‘퇴진설’에 선을 그은 뒤 “당장 그 위협은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시간이 흘러 상황이 지금보다 커지면, 글쎄, 외교가 통하기를 기대하자”고 말했다.

또 북한에 대해 “매우 좋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개발해왔고, 매우 좋은 핵 재진입 수단을 개발하고 있는 나라인 만큼 미국인들은 우려해야 한다”면서도 “그 나라가 (미국) 본토에 도달할 (핵미사일) 능력을 갖출 수 없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켈리 비서실장이 북핵 위협을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외교해결에 강조한 것은 처음으로, 미·북 정상 간 ‘말의 전쟁’이 낳은 긴장 상황을 진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과 협상하려는 외교 수장의 노력을 ‘시간 낭비’라고 선언했는데도 켈리 실장은 북한이 무기 능력을 더욱 개발하기 전에 외교가 작동하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켈리 비서실장은 “나는 오늘 그만두지 않는다”며 “방금 전에도 대통령과도 대화를 나눴다. 오늘 해고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농담’을 던지며 퇴진설을 부인했다.

이어 “내가 그만두는 것을 고려할 정도로 이 일에 좌절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