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박원순 시장,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 첫 회의 개최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박원순(사진) 시장은 14일 오전 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한다.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는 시·구 공동관심사항과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국가정책에 대한 공동대응방안을 정례적으로 논의하는 박 시장과 25개 자치구청장 간 협의체다. 지난 7월 열린 ‘제134차 서울시 구청장협의회’에서 박 시장이 제안하고 구청장협의회가 적극 동참하기로 합의하면서 신설됐다.

이날 회의에는 22개 자치구청장이 참석한다. 박 시장은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하며 약 2시간에 걸쳐 ‘서울 전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배제에 대한 대응방안’과 ‘국고보조금 기준 보조율 차등 적용개선’ 등 2개 안건에 대해 논의한다.

시는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나온 사안 가운데 시·구차원에서 즉시 시행 가능한 부분은 정책으로 채택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논의돼야 할 부분은 건의과제로 채택해 정부에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첫 회의를 갖는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가 지방분권 실현 등을 위한 주요과제를 심도있게 논의해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시와 자치구 공동관심사항에 대한 정책방향을 함께 정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중앙정부가 온전한 지방자치를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가장 큰 지방정부인 서울시가 강력한 지방분권 실현을 앞당기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