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뉴욕증시 마감] 3대 지수 또 최고치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2.21포인트(0.18%) 상승한 2만2872.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60포인트(0.18%) 높은 2555.24를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16.30포인트(0.25%) 오른 6603.5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연방준비제도(Fed)가 이날 공개한 지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올해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사록은“미국의 기준기금의 점진적 상승이 적절하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면서 “많은 위원들이 중기적인 (경기) 전망이 변하지 않는다면 올해 말 금리 목표 범위를 또 한번 올릴 것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연준이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노골적으로 밝혔지만,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 금융주는 이날 오히려 0.14% 내렸다.

기업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주식시장을 여전히 받치고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S&P 500 기업의 올해 3분기 실적이 작년보다 4.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델타항공은 조정 주당순이익(EPS)이 1.57달러를 기록, 시장의 예상치인 1.53달러를 넘어섰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조정 EPS도 5.92달러로 예상치(5.57달러)를 상회하며 주가가 1.8%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