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선현문화나눔협회, 뮤지컬 ‘레베카’ 1004 기부 나선다

총 8회차에 걸쳐 티켓 1004장 기부
천사 의미 되새겨 나눔 활동 전개
뮤지컬 ‘레베카’의 한 장면(사진=EMK뮤지컬컴퍼니).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선현문화나눔협회가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뮤지컬 ‘레베카’ 티켓 나눔에 나선다.

선현문화나눔협회는 EMK뮤지컬컴퍼니가 제작하고 정성화·옥주현·신영숙 등이 출연하는 ‘레베카’의 티켓 1004장을 소외계층에게 기부한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11월 12일까지 총 8회차 공연에 걸쳐 나눔 활동을 전개하고 ‘천사’의 의미를 되새긴다는 방침이다.

뮤지컬 ‘마타하리’와 전시회 ‘모네, 빛을 그리다 전(展)’, 콘서트 ‘켈틱우먼 라이브’에 이은 티켓 기부다. 그동안 선현나눔문화음악회, 전시회, 연극 등을 통해 티켓을 이웃과 나누는 문화나눔에 앞장서 왔다.

곽재선 선현문화나눔협회 회장은 “문화소외계층에게 더 많은 문화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티켓 기부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면서 “뮤지컬 ‘레베카’ 1004 기부로 더 많은 문화나눔의 기회가 확산하고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현문화나눔협회는 ‘문화나눔을 통해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이바지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창립했다. 앞으로 문화 분야의 교육 아카데미, 공연 기획과 제작 등으로 보다 많은 시민이 문화를 나누고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레베카’는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동명 영화를 모티브로 제작했다. 감동적인 로맨스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서사를 비롯해 변함없는 사랑을 받아온 스테디셀러 뮤지컬이다. 관객 성원에 힘입어 연장 공연을 결정한 ‘레베카’는 11월 18일까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에서 공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