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님과 함께2' 김영철, 처제들과 여행 중 분노 폭발한 사연

사진-JTBC ‘님과 함게2’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님과 함께2’ 김영철이 김신영, 황보 처제와 여행 중 폭발하고 말았다.

1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에서 ‘친친커플’로 출연중인 김영철이 아내 송은이, 그리고 처제 김신영, 황보와 함께 피서 여행을 떠났다.

이날 송은이와 처제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김영철을 몰아갔다. 이들의 꼬임에 넘어간 김영철은 아침부터 시작된 수박 빨리 먹기, 계곡물 입수 등 각종 복불복에 걸리며 온갖 고난을 겪었다.

급기야 억울하게 벌칙을 연속으로 받게된 김영철은 분노를 표출, “너희랑 다신 여행을 오나 봐라”라고 폭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끝없는 몰아가기에도 김영철은 송은이의 흑기사를 자청, 달달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JTBC ‘님과 함게2’
윤정수와 김숙 부부는 숀리와 함께 지옥의 다이어트에 나섰다. 그러나 ‘비만잡는 저승사자’ 숀리에게도 윤정수는 너무나 어려운 상대. 두 사람은 숀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운동도 했으니 간단하게 다이어트식을 준비하겠다”며 음식을 대접했다.

그러나 짜장 라면과 닭강정 등 난생 처음보는 ‘쇼윈도 부부’식 다이어트 식단에 숀리는 당황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김숙과 윤정수는 “짜장 라면은 물에 한 번 끓여서 괜찮다”, “닭강정에는 견과류가 올려져 있어 건강에 좋다”며 식단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서운 처제들과의 여행에 나선 ‘친친 커플’과 다이어트에 열을 올린 ‘쇼윈도 부부’의 이야기는 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