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앗 잘못 보냈다”.. 카톡에는 없고 텔레그램, 라인에는 있는 기능

카카오톡 삭제는 내 채팅방에서만 가능..사실상 전송취소 기능 없어
라인은 24시간 안에 보낸 메시지 취소 가능
텔레그램은 보낸 메시지 취소는 물론 수정도 가능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모바일 메신저를 음성 통화보다 자주 하는 시대다. 한 번 내뱉은 말은 되돌릴 수 없지만 모바일 메신저에선 가능하다.

4900만 명이 쓰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은 도입하지 않았지만 네이버 ‘라인’이나 ‘텔레그램’에선 보낸 메시지 삭제(취소) 기능이 있다. 단, 보낸지 24시간 이내에만 가능하다. 페이스북 메신저는 보낸 메시지 삭제 기능을 일부 자사 임원들에게만 부여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와이즈앱이 지난 5월 한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의 모바일 메신저 사용 조사 결과, 주요 10개 메신저의 총 사용시간 중 ‘카카오톡’의 사용시간이 94.4%를 차지했다. 그 뒤를, 페이스북 ‘메신저’ 1.8%, ‘라인’ 1.1%, ‘텔레그램’ 1.1%, ‘위쳇’ 0.8%였다.
특히 텔레그램에는 보낸 메시지를 바꾸는 ‘편집(수정)’ 기능까지 있다. 한 번 뱉은 말을 해당 시점 기준은 아니지만 곧바로 바꾸는 일까지 가능해진 것이다.

메시지를 엉뚱한 사람에게 보냈거나, 내용이 난감할 때 이미 상대가 읽었다 해도 부끄러움에 지우거나 내용을 바꾸고 싶다면 도움이 되는 기능들이다.



◇카카오톡 삭제, 내 화면에서만 가능

▲카카오톡의 메시지 삭제기능. 내 휴대폰 채팅방에서만 삭제된다.
국민 4900만 명이 쓰는 카카오톡은 “앗 잘못보냈다”고 깨달아도 사실상 삭제할 수 없다.

카톡으로 보낸 메시지를 꾹 누른 후에 [삭제]를 누르면 된다. 하지만, 본인에게만 안 보이는 것이고 다른 사람은 여전히 삭제가 되지 않고 해당 메시지를 볼 수 있다.

◇보낸 메시지 취소 가능한 라인

▲글로벌 메신저 라인은 지난해 말 ‘보낸 메시지 취소’ 기능을 도입했다. 단 이 기능을 이용하려면 업데이트해야 한다.
라인은 지난해 12월 잘못 보낸 메시지를 길게 누르면 송신인과 수신인의 대화창에서 모두 삭제되는 기능을 도입했다. 단, 보낸 지 24시간 안에만 지울 수 있다.

라인은 메신저 사용자 중 83%가 메시지를 잘못 보내 곤혹스러워했던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라인은 일본 홈페이지에서 지난해 말 ‘라인 오폭(誤爆) 블랙 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잘못 보낸 메시지로 겪은 해프닝을 공유하고 가장 많은 공감을 받은 사용자에게는 다양한 상품을 제공했다.

▲2017년 11월 16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 ‘라인 오폭 블랙 프라이데이’ 이벤트
◇삭제뿐 아니라 편집(수정)도 가능한 ‘텔레그램’

러시아 개발자가 개발하고 독일회사가 운영하는 텔레그램. 사용자환경은 다소 불편하지만, 보안뿐 아니라 정교한 메시지 관리기능이 장점이다.

텔레그램에는 라인에 있는 메시지 전송 취소 기능뿐 아니라 내용을 살짝 바꾸는 편집도 가능하다.

▲텔레그램의 메시지 편집과 삭제기능
이 기능은 텔레그램으로 보낸 메시지를 살짝 치면 위와 같은 창이 나오고 메시지를 수정하고 싶다면 ‘편집’을, 취소하고 싶다면 ‘삭제’를 누르면 된다.

그러면 금방 보낸 메시지가 나오고 이를 손가락으로 표시한 뒤 체크 표시를 누르고 새 내용으로 수정하면 된다.

단, 아무리 좋은 기능들이라도 텔레그램을 쓰는 친구들이 많지 않아 효과는 크지 않다. 와이즈앱이 지난 5월 한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의 모바일 메신저 사용 조사 결과, 주요 10개 메신저의 총 사용시간 중 ‘카카오톡’의 사용시간이 94.4%를 차지했다. 그 뒤를, 페이스북 ‘메신저’ 1.8%, ‘라인’ 1.1%, ‘텔레그램’ 1.1%, ‘위쳇’ 0.8%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