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MB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청원 모의 정황..檢수사 착수



[이데일리 e뉴스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와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을 모의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MB 정부 때 국정원이 보수 단체를 내세워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을 계획한 단서를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지난 8일 밝혔다.

검찰은 최근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의 직원과 한 보수 단체 간부가 주고받은 메일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이 메일에는 지난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노벨상 취소를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서를 보내는 방안을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계획안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 전국적으로 추모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자 국정원이 이를 가라앉히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해당 보수단체는 2010년 3월 김 전 대통령 정신을 계승한다는 사단법인 `행동하는 양심`이 출범하자 `김 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기 위해 부정한 공작과 거래를 자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사람`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낸 바 있다.

이 단체는 앞서 국정원의 지시로 사법부가 좌편향적이라고 주장하며 이용훈 당시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광고를 낸 혐의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