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탄생·본성·관계·죽음…모던 발레로 풀어낸 '휴먼'

국립발레단 출신 안무가 신현지 작품
인간 본연의 감정·소통·움직임 몸짓으로
28·29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신현지 B 프로젝트 ‘휴먼(HUMAN) 인간’의 콘셉트 이미지(사진=공연기획 MCT).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탄생·본성·관계·죽음 네 가지 주제로 인간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 모던 발레 ‘휴먼(HUMAN) 인간’이 오는 28일과 29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 다시 오른다.

국립발레단 솔리스트 출신 무용수 겸 안무가 신현지가 이끄는 ‘신현지 B 프로젝트’의 작품이다. 지난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우수신작릴레이 공연으로 초연했다. 이번 재공연은 ‘2017년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로 선보인다.

제목이 담고 있듯 인간 본연의 형태와 감정·소통·움직임 등을 다시 한 번 상기 시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인간 본연의 모습으로 살아가기 힘든 시대에 다시 한 번 진정성 있는 인간의 몸과 진정한 감정들을 보여주고자 한다.

신현지는 2015년 한국발레협회 신인안무가전 신인 안무가상을 받으며 안무가로 주목을 받았다. 2010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서 성인 빌리로 출연하기도 했다. 7년 만에 재공연하는 ‘빌리 엘리어트’의 발레 트레이너도 맡고 있다.

이번 공연엔 미국 툴사발레단 수석 및 유니버설발레단 상임수석무용수 이현준, 유니버설발레단과 이원국발레단을 거친 프리발레리나 김성민, 유니버설발레단 출신 류형수, 국립현대무용단 단원이자 ‘댄싱9’의 주역인 현대무용가 이윤희 등이 무용수로 출연한다.

티켓 가격은 전석 2만원. 예술의전당 SAC티켓, 인터파크, 티켓링크, 옥션티켓, 네이버예약 등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