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젊은 신진건축사 공공건축 참여기회 늘린다'

경기도 재난안전종합체험관 등 신진건축사 설계 공모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과 함께 신진건축사 대상 공공건축물 설계 공모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신진 건축사는 만 45세 이하이며 ‘건축사법’에 따라 건축사 사무소 개설 신고를 한 자를 뜻한다. 신진 건축사들은 우수한 역량을 지녔지만 실적이 많지 않고 규모가 작아 소외받아 왔다.

이에 국토부는 2012년부터 역량 있는 신진 건축사들이 공공건축물 설계에 참여하도록 해 참신한 디자인을 발굴하고 신진건축사들의 성장 발판을 마련해 왔다. 올해 역시 신진 건축사에게 공공건축 참여확대를 위해 경기도 재난안전종합체험관 외 11건의 사업을 선정해 설계공모를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연천시 국·공립 어린이집(3~4월)을 시작으로 부천 소방서 여월119 안전센터(4~5월), 영주시 거점주차장 조성사업(5~6월), 경기도 재난안전종합체험관(6~7월) 4건에 대해 신진건축사 설계공모 절차를 대행해 추진한다. 공공기관도 신진건축사 설계공모 8건을 시행하여 동참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미래의 건축발전 기반인 신진건축사들이 자신의 역량과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보다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신진건축사 설계공모 사업 현황[국토교통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