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국제유가, 美 주간재고량 감소에 상승…WTI 0.8%↑

[뉴스속보팀] 국제유가는 17일(현지시간) 미국의 원유재고가 지난주 감소한 영향으로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은 전 날보다 41센트(0.8%) 오른 배럴당 49.0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6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45센트(0.87%) 상승한 배럴당 52.10달러 수준을 보이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이날 발표에 따르면 미국 원유재고는 지난 12일로 끝난 주간에 18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휘발유와 정제유 재고도 줄었다. 6주 연속 감소다.

시장이 예상한 240만 배럴 감소에는 못 미쳤지만, 지난주 국내 재고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한 전날 미국석유협회(API)의 발표와는 반대 결과였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석유수출국기구(OPEC) 장관급회의를 앞두고 쿠웨이트, 이라크, 오만, 베네수엘라 등의 산유국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합의된 감산 연장을 지지하고 나선 것도 호재였다.

감산 폭을 하루 180만 배럴에서 확대하는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공급과잉 불안은 상존하고 있다.

제프리스 은행은 올해 2분기 브렌트유 평균 가격을 이날 배럴당 61달러에서 59달러로 하향 조정했다.

금값은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 및 ‘수사중단 압력’ 의혹으로 탄핵론이 고개를 들면서 정국이 불안해진 탓이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2.30달러(1.80%) 오른 온스당 1,258.70달러로 장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