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포천 빌라 고무통 안 남자시신 2구 발견..'아이 우는 소리나'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경기도 포천시의 한 빌라에서 남자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9시 40분께 포천의 한 빌라 안 고무통에서 부패한 남자 시신 2구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날 경찰은 ‘아이가 악을 쓰며 우는 소리가 난다’는 이웃의 신고를 받았다.

경찰과 119 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집 안에서 악취가 진동했으며 높이 80cm, 지름 84cm의 고무통 안 남자 시신 2구가 들어있는 것을 확인했다.

또 여덟살 된 어린이 1명도 발견했다. 이 아이는 현재 한 아동보호기관에서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이 집의 이웃이 아이 어머니가 약 20일 전부터 보이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과 시신 부패 정도를 봤을 때 (남성 2명이) 숨진 지 최소 2주 이상은 된 것 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부검을 의뢰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관련기사 ◀
☞ 임태희, 김태희 사진 무단사용 `아름다움` 강조..삭제 조치
☞ 박수경 "수갑 덮은 수건 치워".. 당당 아닌 `당황`
☞ "퇴사 앞둔 여직원에 `임신했냐` 물으면 성희롱"
☞ 7·30 재보선, 밤 10시반 윤곽 드러나..투표 오후 8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