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규모 6.3' 흔들, 멕시코 지진의 공포가 끊이지 않는 배경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멕시코 지진이 6.3의 규모로 또 일어났지만 다행히 별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한국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7시46분쯤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주의 후안 로드리에그 클라라 북부에서 남서쪽으로 19km 떨어진 곳에 규모 6.3의 지진이 덮쳤다.

진원은 지하 95km 지점으로 분석되고 있다.

멕시코 방송 ‘텔레비사’에 따르면 이날 멕시코 지진으로 진원에서 418km 떨어진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강력한 진동이 느껴져 일부 주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호텔 투숙객들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그러나 현재까지 멕시코 지진으로 인한 인명이나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멕시코시티 경찰 관계자는 “이러한 (멕시코) 지진은 자주 발생했다”며 “다행스럽게 아무 피해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는 지난 4월과 5월 규모 6∼7의 지진이 연이어 발생해 도심의 건물에서 수천명이 거리로 뛰쳐나오기도 했다.

멕시코 지진의 위험에 가장 노출돼 있다는 멕시코시티는 3개의 지질 구조 판이 맞물린 데다 침전물이 가라앉은 호수 지반 위에 형성돼 있어 진앙이 수백km 떨어져 있어도 진동이 쉽게 전달되는 등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 지진의 공포가 끊이지 않은 배경이다. 실제 멕시코시티에서는 지난 1985년 규모 8.1의 지진이 발생해 1만여명이 사망하고 기간시설이 대거 파괴되는 참사가 일어났다.

▶ 관련기사 ◀
☞ 멕시코서 규모 6.3 지진 발생
☞ 필리핀 남부 해안서 규모 6.4 지진 발생
☞ 울산 규모 2.9 지진 발생, 韓 올해 여진 多...강진의 전조증상?
☞ 일본 지진 피해 규모와 추가 여진 후폭풍에 신경 곤두서
☞ 지진희, 中영화 '두 도시 이야기' 캐스팅..7월 촬영 본격 돌입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