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료/건강

"거주지역 안전체감도 주민 건강에 직결된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자신이 거주 지역이 불안하다고 느낄수록 자신의 건강이 좋지 않다고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지역 주민들이 느끼는 안전 체감도가 주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

김승섭 고려대 보건행정학과 교수, 최재성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 박기수 고려대 보건행정학과 겸임교수 등으로 구성된 ‘안전과 건강’ 연구팀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역사회 안전과 주민 건강 간의 연관성 연구’ 논문을 BMJ Open 최신호에 게재했다고 3일 밝혔다.

BMJ Open은 의학전문 학술지인 ’British Medical Journal‘의 온라인판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서울시 25개구 대상으로 서울복지패널조사와 범죄율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각 구별로 자신의 거주지역이 안전하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이 높을수록, 그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자가평가 건강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거주지역이 불안하다고 느끼는 사람의 비율이 높을수록 해당 지역에 사는 거주민의 건강이 나쁜 것으로 드러났다.

각 구별로 거주지역이 안전하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이 8% 증가할 때마다, 해당 지역 주민이 자기 자신의 건강이 나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1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거주지역이 안전하지 않다는 인식이 만성적인 스트레스와 불안 요인으로 작용해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악화시킨다고 분석했다.

김승섭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안전 문제 자체가 곧바로 국민 건강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주민 건강과 직결되는 안전 체감도 개선을 위해 정부가 정책적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