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중국 윈난성 지진 피해심각, 시진핑 "생존자 구조 최우선"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중국 윈난성 지진으로 사망자가 최소 36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구조당국을 인용해 “중국 윈난성 자오퉁시 루뎬현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일어나 최소 367명이 숨지고 1881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3일 오후 4시30분쯤 루뎬현의 깊이 10km 지점에서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했다. 중국 지진대망(CENC)은 이날 중국 윈난성 지진 규모를 6.5로 관측했다.

첫 번째 지진 직후 약 2시간30분 후에는 자오퉁 시에서 남쪽으로 18km 떨어진 지점에서도 규모 4.1의 여진이 관측됐다.

자오퉁 시 루뎬현에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최근 10년간 3번째이고 이번 것은 지난 18년간 최대 규모(6.5)다.

루뎬현은 직격탄을 맞았다. 윈난성 성도 쿤밍에서 300km 이상 떨어진 루뎬에는 약 26만6000명이 살고 있는데 이곳에서 가장 많은 296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오자현은 60명의 사망자를 냈고 취징시 후이쩌 지역의 경우 약 10명이 숨졌으며 자오퉁시 자오양에서도 1명이 사망했다.

아울러 이번 중국 윈난성 지진으로 인해 주택 1만2000여 채가 무너졌고 3만채가 파손됐다. 주민 5만7200명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지진이 발생한 지역의 교통과 전기, 통신은 모두 두절됐다.

중국 윈난성 지진 발생 직후 당국은 군인 2500명을 비롯해 경찰, 소방요원 300여명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별도의 구조요원 약 400명과 탐지견, 굴착장비 등도 동원됐다. 하지만 사고 지역에 폭우가 내리고 있어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사고(중국 윈난성 지진)에 대해 “생존자 구조와 수습작업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주문했다.

반기문 국제연합(UN·유엔) 사무총장도 “중국 정부와 희생자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부상자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대변인을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중국 윈난성 지진과 관련해 “현재까지 확인한 결과 우리 국민의 피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파악한 사례가 있는지 추가로 확인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관련기사 ◀
☞ 中 윈난성 지진..최소 367명 사망, 1881명 부상(종합)
☞ 중국 윈난성 지진에 대규모 피해..175명 사망·181명 실종
☞ 경기 광주서 규모 2.2 지진
☞ '규모 6.3' 흔들, 멕시코 지진의 공포가 끊이지 않는 배경
☞ 멕시코서 규모 6.3 지진 발생
☞ 필리핀 남부 해안서 규모 6.4 지진 발생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