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박재정, 이별 발라드 3부작 마지막 '악역' 오늘(13일) 발매

박재정 ‘악역’(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가수 박재정의 신곡 ‘악역’이 13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악역’은 ‘두 남자’, ‘시력’에 이은 박재정의 이별 발라드 3부작 마지막 곡으로 윤종신이 작사하고 015B 정석원이 작곡했다. 헤어져야 하는 걸 알지만 서로 눈치만 보고 머뭇거리는 상황에서 악역을 자처해 매몰차게 이별을 얘기하는 내용을 담았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측은 “‘악역’은 올가을 가장 잔인하고 슬픈 이별 발라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슴을 아리게 하는 윤종신의 이별 노랫말, 1990년대 감성이 담긴 정석원의 서정적인 멜로디, 박재정은 담담하면서 후반부로 갈수록 폭발하는 가창력과 표현력으로 가슴을 아리게 하는 윤종신의 노랫말, 1990년대 감성이 담긴 정석원의 서정적인 멜로디를 소화하며 ‘악역’으로 최근 미스틱표 발라드의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앞서 박재정은 EBS1 ‘스페이스 공감’에서 ‘악역’ 라이브 무대를 처음 공개한 데 이어 13일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해 한층 성장한 기량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재정은 지난해 5월 규현과 함께 부른 ‘두 남자’와 올해 ‘월간 윤종신’ 5월호 ‘여권’에서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발라더로서의 잠재력을 보여줬으며 지난 6월 ‘시력’에서 발라드에 최적화된 음색과 감성으로 김동률, 성시경을 잇는 차세대 발라더라는 호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