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증권

[뉴욕증시 마감] 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뉴욕증시의 3대 주요 지수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1.49포인트(0.28%) 상승한 2만2118.86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8월7일 기록한 최고치를 넘어섰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8.37포인트(0.34%) 높은 2496.48을 기록하며 이틀째 최고치 기록을 썼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02포인트(0.34%) 오른 6454.28으로 지난 7월26일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허리케인 어마의 세력이 누그러지면서 피해가 예상보다 작다는 안도감이 시장의 자심감을 키웠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의 세제개편 발언도 기대감을 줬다.

이날 므누신 장관이 CNBC가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세제개편안을 여전히 검토 중”이라며 “올해 말까지 세제개편 입법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폰 신제품을 발표한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의 주가는 0.4%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