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 할롱·나크리 발생...한반도에 직접 영향 주나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29일 정오쯤 괌 동남동쪽 약 390km 부근 해상에서 제11호 태풍 ‘할롱(HALONG)’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할롱은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Pa)의 약한 소형 태풍으로 중심 부근에는 초속 18m의 강풍이 불고 있으며 강풍반경은 180km다. 서북서 방향으로 시속 29km로 이동 중이다.

△ 제11호 태풍 할롱이 괌 해상에서 발생했다. 그러나 한반도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보됐다. / 사진= 기상청


태풍 할롱은 다음 달 1일 오후 3시쯤 괌 북서쪽 약 190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기상청은 태풍 할롱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은 없다고 전했다.

제12호 태풍 ‘나크리(Nakri)’의 예상 경로에도 촉각이 기울어지고 있다. 태풍 나크리는 30일 새벽 5시 10분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86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북서 방향으로 진행 중이며 속도는 시속 17km다. 최대풍속은 초속 21m, 크기는 중형이며 강풍반경은 300km에 이른다.

태풍 나크리의 경우 한반도에 간접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은 31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밤부터 제주도와 남해지역에 강풍이 불겠다고 관측했다.

△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31일 우리나라 제주도 인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 사진= 기상청
▶ 관련기사 ◀
☞ 걸스데이 민아와 데이트하던 손흥민, 착용 청바지 가격이 무려...
☞ 손흥민-걸스데이 민아의 데이트 차량은 아우디 R8...시가보니 ‘억소리’
☞ 대만, 태풍 마트모 상륙...한반도 향해 선회할 가능성은?
☞ 대만, 태풍 마트모 접근으로 '초비상'...야외 시설물 폐쇄 등 조치
☞ 필리핀 태풍 피해 속출, 중국·베트남서도 이재민 발생...21일 람마순은 소멸상태